역사속의 다인

> 차이야기 > 역사속의 다인
12번 게시글
나옹화상(懶翁和尙 : 1320~1376)
작성일 : 2017-07-15     조회 : 358

휘는 혜근(慧勤). 초명은 원혜(元慧)이며 나옹은 그의 호다. 1340년 공덕산(功德山) 묘적암(妙寂庵 :문경)의 요연(了然)에게서 중이 되어 전국의 명산대찰을 편력, 1344년 회암사에서 4년간 좌선(坐禪)하여 개오(開悟)했다. 1347년 원나라 연경(燕京) 법원사(法源寺)에서 인도(印度)의 중 지공(指空)에게 2년간 배운 뒤 元나라 호남지방을 편력하며 처림, 천암등에게 사사(師事)한 뒤 다시 지공에게 돌아가 그 법을 이어받았다. 1358년 귀국, 2년 뒤 오대산 상두암에 머물렀으며 1361년 왕명으로 상경하여 내전(內殿)에서 설법하고 신광사(神光寺) 주지가 되었다. 1365년 용문산(龍門山), 원적산(圓寂山), 금강산 등지를 순력한 뒤 다시 회암사의 주지가 되었다. 보우와 함께 고려 말 선종(禪宗)의 고승으로서 조선불교에 크게 영향을 끼쳤다. 서예와 그림에 뛰어났으며 저서로는 나옹집(懶翁集)이 있다.

나옹선사 시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탐욕도 벗어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첨부파일 첨부파일 없음
12번 게시글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효당 최범술 2017-07-15 400
다음글 글이 없습니다